“괜히 편들었나?” 고노 지지한 고이즈미, 찬밥 신세 ‘유력’



지난달 29일 치러진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기시다 후미오 후보가 승리하면서 경쟁 후보였던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을 지지했던 인물들이 일제히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할 …
기사 더보기


은꼴 클릭하여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