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의 라스트 댄스, 동메달보다 값진 ‘감동’ 안겼다



‘여제’ 김연경(33·상하이)의 ‘라스트 댄스’가 아쉽게 끝이 났다. 비록 자신이 그토록 바랐던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지만 여자 배구대표팀은 동메달보다 더 값진 ‘감동’을 국민들…
기사 더보기


은꼴 클릭하여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