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의 법칙

세이의 법칙

세이의 법칙
19세기 초에 논쟁이 격화되었고 1936년 John Maynard Keynes에 의해
다시 불붙은 경제학의 기본 개념 중 하나는 이른바 세이의 법칙(Say’s Law)이었습니다.

강남 가라오케 91

프랑스 경제학자 Jean-Baptiste Say(1767–1832)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지만,
다른 경제학자들이 그 발전에 역할을 했지만,
세이의 법칙은 옹호자와 비평가 모두에게 그 결과와 확장이 점점 더 복잡해지는 비교적 단순한 원리로 시작되었습니다. ,
19세기와 20세기에 둘 사이의 논쟁 중에.

가장 기본적으로 세이의 법칙

경제의 증가하는 생산량이 사람들의 구매 능력을 초과하여 판매되지 않은
상품과 실업자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 도달할 수 있다는 지속적인 대중의 두려움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그러한 두려움은 장 밥티스트 세이(Jean-Baptistes Say) 시대 이전뿐만 아니라 그 후에도 오랫동안 표현되었습니다.

16장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1960년대의 한 베스트셀러 작가는 “주요 국가적 문제”가 된
“생활에 필요한 필수품과 편의 시설과 프릴의 위협적인 과잉”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의미에서 세이의 법칙 산출물의 생산과 그 산출물을 생산하는 사람들을 위한
실질 소득의 생성이 서로 독립적인 과정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따라서 한 국가의 생산량이 크든 작든 그 생산에서 발생하는 소득은 그것을 구입하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세이의 법칙은 종종 “공급이 수요를 창출한다”는 명제로 표현되었습니다. 다시 말해, 경제가 생산하고 구매할 수 있는 산출량에는 고유한 제한이 없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프랑스에서 샤를 6세의 비참한 통치 때보다 5~6배나 많은 상품을 사고 팔 수 있다는 것이 어떻게 가능합니까?” 총수요에는 “알려진 한계가 없다”는 한 Physiocrats가 훨씬 더 일찍 비슷한 생각을 표현했습니다.

국제기사

물론 이것은 주어진 시간에 소비자나 투자자가 자신의 능력에 있는 모든 총수요를 행사하기로 선택하지 않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세이의 법칙이 배제한 것은 생산량의 순전한 급속한 성장과 현대 산업의 부상이 생산량이 너무 커서 모든 것을 살 수 없을 정도로 커질 것이라는 대중의 반복적인 두려움이었습니다. 사상의 역사에서 자주 발생하는 것처럼, 처음에는 매우 간단한 개념이 옹호자들에 의해 많은 방향으로 확장되었고 반대자들에 의해 너무 많은 논쟁에 휘말려 양측의 경제학자들이 19세기 초의 거의 모든 주요 경제학자들은 서로 그냥 지나치며 진지하고 지적인 사상가였습니다.

부분적으로는 경제학이 말하는 용어(예: “수요”)가 모두가 동의하는 엄격한 정의를 갖는 단계에 아직 도달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후대의 학생들이 엄밀한 정의의 과정을 아무리 지루하게 여길지라도 경제학과 다른 분야의 역사는 동일한 것을 의미하는 명확한 용어 없이 실질적인 문제를 논의하려는 혼란스러운 결과를 고통스럽게 분명히 합니다. 그 용어를 사용하는 모든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