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시대 도자기 인형 수십점이 세토에 등장

일제시대 도자기 인형 수십점이 세토에 등장
아이치현 세토–여기 창고에 수십 년 동안 누워 있던 네 개의 나무 상자에서 일본이 미국의 점령 하에 있을 때 제조된 예상치 못한 도자기 조각상이 나왔습니다.

상자에는 받침대 뒷면에 “Made in Occupied Japan”이라고 표시된 약 100개의 피규어가 들어 있었습니다.

일제시대

서울op사이트 약 30년 전에 폐업한 “세토 노벨티”로 알려진 도자기 장식품을 생산하는 선구자, 마루야마 도키의 창고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세토 참신 문화 보존 협회라는 시민 단체의 회원들은 인형의 먼지와 때를 세제로 제거하여 곧 공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more news

그룹을 이끄는 나카무라 요시토모(Yoshitomo Nakamura)는 “(발견)은 세토 레이스 인형의 역사에서 공백을 메우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높이가 5~18센티미터인 이 인형은 귀족 여성, 여성 및 발레리나의 세 가지 종류로 나왔습니다. 바닥에는 마루야마 토키의 브랜드 이름인 “Marulace”도 표시되어 있습니다.

일제시대

대부분의 피규어는 원래 형태를 유지합니다. 그러나 일부 레이스 부분은 부서지거나 벗겨진 반면 다른 레이스 부분은 거의 반으로 쪼개졌습니다.

전쟁 전 세토에서 수출용 도자기 인형의 생산이 시작되었습니다. 세토 참신이라고 불리는 장식품은 전후 재건의 발판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시민단체 조사에 따르면 최근 발견된 인형들은 재료와 인력이 부족할 때 제작된 것으로 수지 플라스틱으로 굳힌 레이스 천을 입었다.

“플라스틱 레이스 인형”으로 알려진 피규어는 레이스 부품을 포함하여 전체가 도자기로 만들어진 세토 노블티의 대표적인 제품인 “레이스 인형”과 다릅니다.

플라스틱 레이스 인형은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패전 후 연합군 총사령부(GHQ)의 손아귀 아래 있을 때 미국으로 수출되었습니다.

GHQ의 주장에 따라 1947년에서 1952년 사이에 일본으로부터의 수출품에는 “점령된 일본산”이라는 라벨이 붙었습니다.

도자기 제조사에서 발견된 문서에 따르면 1947년 세토에 설립된 플라스틱 레이스 인형 협동 조합에는 8개 회원사가 약 15년 ​​동안 도자기 인형을 생산했습니다.

일부 플라스틱 레이스 인형은 수년에 걸쳐 미국에서 다시 가져와졌지만, 그렇게 많은 인형이 생산된 곳에서 발견되는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 피규어는 마루야마 토키의 마지막 사장인 가토 유타카가 후세에 유산으로 보관했습니다.

보존회는 3년 전 가토의 아내 유미코에게 조사 허가를 받았다.

핫토리 후미타카 세토시 미술관 관장은 “전쟁 후 재료와 인력이 부족해 양사에서 레이스 천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플라스틱 레이스 인형에 대해 모르기 때문에 이 보물은 귀중한 발견입니다.” GHQ의 주장에 따라 1947년에서 1952년 사이에 일본으로부터의 수출품에는 “점령된 일본산”이라는 라벨이 붙었습니다.

도자기 제조사에서 발견된 문서에 따르면 1947년 세토에 설립된 플라스틱 레이스 인형 협동 조합에는 8개 회원사가 약 15년 ​​동안 도자기 인형을 생산했습니다.

일부 플라스틱 레이스 인형이 미국에서 돌아왔습니다.